빈혈있는 노인 치매 위험 24%까지 증가
빈혈있는 노인 치매 위험 24%까지 증가
  • 박미라 기자
  • 승인 2017.12.28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연 연구팀 분석결과…심한 빈혈 있으면 치매위험 5.72배↑

빈혈이 있는 노인은 그렇지 않은 이보다 치매 발병 위험이 2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신동욱·서울대병원 정수민 전임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 검진 코호트자료를 바탕으로 2007년 부터 2011년 사이에 시행된 생애전환기 검진에 참여한 66세 노인 3만 7900명의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현재 빈혈은 헤모글로빈 수치(g/dl)를 기준으로 남자는 13g/dl 이하 여자는 12g/dl 이하로 정의된다. 연구팀에 따르면 빈혈이 있는 환자에서 치매 발생 위험이 24% 증가했다. 이 결과는 인지기능에 대한 기초선 결과를 포함한 여러 다른 인자들을 보정한 결과이다.

특히 빈혈이 심할수록 치매 위험이 높아졌는데, 경도 빈혈이 있는 경우(남자의 경우 11~13g/dl, 여자의 경우 11~12g/dl) 치매위험은 19% 증가했다. 반면 중등도의 빈혈이 있는 경우 치매 발병 위험이 47% 까지 증가했고, 심한 빈혈이 있는 사람은 5.72배로 급격히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또한 4년 후에 인지기능 검사를 반복 시행한 결과와 비교했을 때 빈혈을 동반한 노인에서 인지기능 저하가 나타날 가능성이 약 30% 높아 빈혈과 치매 발생 사이의 연관성을 뒷받침했다.

정수민 전임의는 "노인에서 빈혈은 흔한 문제이다"라며 "모든 빈혈이 쉽게 교정 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철 결핍이나 비타민 B12결핍 등 쉽게 교정 가능한 원인이 있는지 확인하고 교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신동욱 교수도 "치매는 인구의 고령화 추세와 더불어 특히 사회적으로 큰 부담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아직 뚜렷한 예방법이 밝혀져 있지 않다"면서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의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이용해 교정이 가능할 수 있는 원인 인자를 찾아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치매 연구와 치료(Alzheimer Research & Therapy, IF=6.196)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