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증 연구하는 배정민 교수, 연구재단 과제 선정
백반증 연구하는 배정민 교수, 연구재단 과제 선정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7.12.0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빈센트 피부과 배정민 교수, 한국연구재단 이공분야 기초연구사업 연구비 지원받아
▲ 배정민 교수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피부과 배정민 교수가 제시한 난치성 백반증 치료 약제 발굴 연구가 한국연구재단 이공분야 기초연구사업 전략 과제로 선정됐다.

배 교수가 진행하는 연구는 ‘보건의료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새로운 백반증 치료 약제의 발굴’로 2017년 11월부터 3년간 총 3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진행하게 된다.

배 교수는 이번 연구 과제를 통해 백반증 환자 레지스트리를 구축하고, 임상양상에 따라 백반증을 새롭게 분류한다.

또, 건강보험 심사평가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백반증에 도움이 되는 약제를 다각도로 탐색해, 선별된 약제에 대한 전향적인 추적 조사를 실시, 백반증에서의 효과를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배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대표적인 난치성 피부질환으로 꼽히는 백반증에 효과적인 치료 약제를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나아가서는 이번에 구축되는 백반증 환자 레지스트리가 한국의 백반증 연구에 중요한 방향성을 제시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을 보인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 교수는 또 피부과학재단에서 선정하는 네 명의 신진 과학자에도 이름을 올리며,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 프로그램’ 대상자로 선정되는 겹경사를 맞았다.

이번 지원을 통해 ‘난치성 백반증에 대한 세포치료법의 개발’을 주제로 2년간 연구를 지속하게 된다. 세포치료는 공여부의 피부를 채취한 후 세포 단위로 분리해 백반증 부위에 이식하는 새로운 수술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