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바이오
"겔포스 편의점 행?" 약사들, 청와대 인근서 촛불시위4일 안전상비약 지정심의위원회 열고 품목확대 결정
이현주 기자  |  hjlee@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12.04  06:11: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안전상비의약품 품목 확대 저지를 위해 200여 명의 약사가 청와대 인근서 촛불 시위에 나섰다.

이미 안전상비약 품목 조정안 회의를 수 차례 거쳐 마지막 결정만을 남겨놓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약사들이 이를 막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4일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를 열고 품목 조정을 최종 결정한다. 

현재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안전상비약은 해열진통소염제와 소화제, 파스류 등 총 13품목으로 앞서 진행된 회의에서 제산제와 화상연고제 추가 여부가 검토된 바 있다. 

실제 훼스탈과 베아제 각 1품목씩이 빠지고 제산제 겔포스와 지사제 스멕타가 포함될 것이라는 소식이 들리고 있다. 

   
 

이에 안전상비약 품목이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서울시약사회, 경기도약사회, 인천시약사회 소속 약사 200여명은 지난 2일 청와대 인근에서 촛불 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서울시약사회 김종환 회장은 "안전상비약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대표적인 적폐"라며 "복지부가 편의점약을 확대하려는 시도는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려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경기도약사회 최광훈 회장은 "4일 조정위원회 회의가 무산되고 조정위들도 적폐청산 쪽으로 방향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평원이 공개한 2016 완제의약품 유통정보 통계집에 따르면 안전상비약의 편의점 공급액은 2014년 199.3억원에서 2015년 239.1억원, 2016년 284.4억원으로 꾸준히 증가추세다. 

그러나 올해 초 대한약사회에서는 안전상비약 판매업소의 모니터링 결과, 조사대상 300개 판매업소에서 무려 215개 업소(72.7%)에서 위반 사례가 나왔다고 밝히며 국민건강을 위해 제도 철회까지 주장한 바 있다. 

약사들은 국민의 건강을 위태롭게 할 수 있는 안전상비의약품 품목 확대 계획이 철회돼야 하며 공공약국 운영에 필요한 예산이 편성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약사들은 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 앞에서 안전상비약 지정심의위원회 반대 집회도 진행했다.

[관련기사]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