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특별위 설치 필요"
"제약·바이오특별위 설치 필요"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7.10.3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의원, 4차산업혁명위 보건산업계 배제 우려
▲남인순 의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산업혁명위)에 보건산업계가 배제됐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가운데, 보건산업을 혁신성장 핵심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제약바이오특별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31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4차산업혁명위 당연직 정부위원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및 과학기술보좌관이 참여하지만 보건복지부장관은 위원으로 참여하지 못했다"면서 "위원회를 민간 중심으로 운영하고 정부위원은 최소화하더라고, 보건산업 육성의 주무 부처인 복지부를 배제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민간위원에 의료로봇, 생명윤리 등의 전문가가 포함돼 있더라도 인공지능, 빅데이터 활용으로 대표되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가장 파급력있는 융합이 예상되는 보건산업계를 대표할 수 있는 전문가가 배제돼 있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것.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영국과 미국, 중국 등 주요국은 미래전략분야로 정밀의료 분야(2025년 시장규모 147조원 예상)를 선정하고 적극적 투자를 시작했다.

특히 임상시험에서 빅데이터 기반 플랫폼을 활용한 ‘Quick win, Fast fail’로 신약개발 패러다임이 변화됐고 의료기관에서 인공지능 진단·치료 솔루션 활용이 증가하고 있으며, 유전자 편집기술, 3D 프린팅 등은 인체의 기능을 복원하는 첨단재생의료 시장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남 의원은 "고령화 대응 및 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로 세계 보건산업 시장규모는 2020년 11.5조 달러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라며 "선진국은 보건산업 신기술 개발을 위해 경쟁적으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제약, 바이오, 의료기기 등 보건산업을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적극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4차산업혁명위에서 보건산업 관련 논의가 충실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민간위원에게 정책을 충분히 설명하고, 보건산업 관련 안건이 상정될 때 복지부가 적극 참여해 의견을 개진해야 한다"며 "자문단에 보건산업 전문가가 추가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제약바이오 특별위원회 설치하는데 복지부장관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양성일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지난 16일 진흥원 국정감사에서 남 의원의 질의에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제약바이오 특별위원회 설치를 건의하겠다"고 답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