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의원 종사자 잠복결핵 18% 국민 평균보다 ↓
병·의원 종사자 잠복결핵 18% 국민 평균보다 ↓
  • 고신정 기자
  • 승인 2017.10.11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의원 "치료비·검사비 지원 등 결백발병 차단 노력 필요"

우리나라 국민 3명 중 1명꼴로 잠복결핵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잠복결핵이 실제 결핵발병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조기발견과 치료를 위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의료기관 종사자들의 잠복결핵감염률은 18.4%로, 국민 평균보다 오히려 낮았다. 

▲남인순 의원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해 전국 국민건강영양조사 대상 중 표본 2051명을 추출해 투베르쿨린 피부반응검사(TST)를 통한 결핵감염률 조사를 실시한 결과, 잠복결핵감염률이 33.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잠복결핵감염률을 살펴보면 40대 46.1%, 50대 48.7%, 60대 45.0%로 40대 이상의 감염률이 높았으며, 10대 6.5%, 20대 10.9% 등 저연령층의 감염률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연령이 높을수록 결핵균에 노출될 기회가 많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우려와 달리 의료기관 종사자들의 잠복결핵감염률은 국민 평균보다 낮았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의료기관·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병역판정검사 대상자, 고등학교 1학년 등을 대상으로 잠복결핵감염 검진사업을 실시한 결과, 2017년 8월말 현재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잠복결핵감염 양성률은 29.5%, 어린이집 종사자 20.2%, 의료기관 종사자 18.4%, 고등학교 1학년 2.3% 등으로 나타났다. 

▲대상별 잠복결핵감염 검진 현황 (2017.8.31일 기준)

잠복결핵은 몸 속에 결핵균을 가지고 있지만 실제 결핵균이 계속해서 늘어나지는 않는, 다시 말해 결핵으로 발병하지는 않은 상태를 말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잠복결핵감염 상태에서 약 5~10%가 일생에 걸쳐 결핵으로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남인순 의원은 "집단시설 종사자와 고위험군에 대한 잠복결핵감염 검진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고, 잠복결핵 양성자에 대해서는 치료비 및 부작용 발생 시 관련 검사비 등을 지원하는 등 잠복결핵감염 단계에서 조기발견 및 치료를 통해 결핵발병을 근원적으로 차단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