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바이오
유한, 삼성 바이오시밀러 국내 판매 나서양사 국내 독점판매계약 체결...“유한 마케팅 경험, 삼성 파이프라인 시너지 발휘할 것”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10.11  10:28: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이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한국 내 독점 판매에 나선다. 

이에 따라 유한양행은 연간 1500억원 규모의 국내 TNF-α 저해 항체의약품 시장에 본격 뛰어들 전망이다. 

유한양행은 11일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레미케이드(인플립시맙) 바이오시밀러 SB2, 엔브렐(에타너셉트) 바이오시밀러 SB4에 대한 독점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제품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해외 및 국내 임상을 통해 개발한 항체의약품으로, TNF-α를 저해해 류마티스 관절염과 크론병 치료 등에 사용되는 바이오의약품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유한양행은 두 제품에 대한 국내 유통 및 마케팅을 담당하게 된다. 

유한양행은 “그동안 쌓아온 소화기 및 류마티스 내과 분야의 영업 마케팅 경험과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의약품 파이프라인이 향후 관련 시장에서 시너지를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