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첫 신약으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 도전
CJ, 첫 신약으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 도전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7.09.0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에 테고프라잔 허가 신청..."PPI 대체 약물 기대"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가 첫 신약으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 도전장을 낸다. 

CJ헬스케어는 지난달 31일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신약인 ‘테코프라잔’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를 신청했다고 4일 밝혔다. 

테고프라잔은 P-CAB(Potassium-Competitive Acid Blocker, 칼륨 경쟁적 위산분비억제제)이라는 새로운 계열의 위산분비 억제제다. 

테고프라잔은 빠른 약효발현과 지속적인 위산분비 억제, 식사 여부와 상관없는 복용편의성, 낮은 약물상호작용 및 약효변동성 등의 강점을 가진 약물로, 현재 역류성식도염 1차 치료제인 PPI(Proton Pump Inhibitor)를 대체할 약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5년 회사 측은 테고프라잔에 대해 중국 뤄신과 10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 중국 항궤양 시장에 본격 진출한 바 있다. 

이에 회사 측은 추후 신약개발에 매진,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성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CJ헬스케어는 “현재 총 15개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며 “합성신약에서 더 나아가 항체신약 등 바이오 신약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 글로벌 혁신신약을 보유한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CJ헬스케어는 테고프라잔의 허가 절차를 거쳐 약가등재 후 2018년 12월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