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검사 받긴 하지만...여전히 낮은 인식
자궁경부암 검사 받긴 하지만...여전히 낮은 인식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7.08.23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로슈진단, 자궁경부암 여성 인식도 조사 결과 발표...절반 이상 정보 부족

한국 여성들이 자궁경부암과 자궁경부암 검진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로슈진단(대표이사 리처드 유)은 23일 ‘베러투게더(Better2gether) 캠페인’ 일환으로 자궁경부암 검사 관련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인식도 조사는 국내 20~40대 여성 500여명을 대상으로 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64.4%)은 고위험군 HPV 바이러스 16, 18형을 보유할 때 자궁경부암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몰랐다. 

특히 응답자 62.2%는 국가암검진은에서 제공하는 자궁경부암 1차 검사가 자궁경부 세포검사(세포진 검사)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아울러 10명 중 7명(75.8%)은 자궁경부암 검사 방법으로 세포진 검사 이외에 HPV 검사가 있다는 것을 몰랐다. 

자궁경부암 세포검진은 자궁경부암 선별 1차 검사로 전세계적으로 활용되고 있지만, 위음성률이 30~45%에 달하는 한계로 지적받고 있다. 

실제로 로슈진단이 미국 여성 4만 7000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 16형 혹은 18형 HPV 바이러스를 보유한 여성 또는 두 HPV 바이러스 모두를 갖고 있는 여성 10명 중 1명은 세포진 검사에서는 정상 판명을 받았지만, 자궁경부암 전암 단계로 암이 진행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해외에서는 세포진 검사 한계 보완을 위해 세포진 검사와 HPV 동시 검사를 권고하는 추세다. 

HPV 검사는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인 고위험군 HPV 바이러스 감염 유무를 확인, 보유한 HPV에 따른 위험도를 예측해 자궁경부암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이번 인식도 조사에서 자궁경부암 검진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기존 세포검사와 HPV 검사를 동시에 받아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여성은 2명 중 1명에 불과했던 것. 

이에 한국로슈진단은 이번 인식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베러 투게더 캠페인을 통해 여성들의 이해도를 높일 계획이다. 

한국로슈진단 리처드 유 대표는 “이번 설문 결과를 통해 자궁경부암은 여성들에게 친숙한 질환이지만 제대로 된 정보나 검사에 대한 이해도가 낮아 올바른 교육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되는 계기가 됐다”며 “젊은 여성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춘 영상 배포를 통해 자궁경부암 예방을 위한 16, 18번 고위험군 HPV 바이러스 확인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