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책 > 포토뉴스
‘바나나 운동’이 뭘까요?경희의료원, 폭언폭행 없는 따뜻한 직장문화 만들기 캠페인 실시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8.18  11:26: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경희의료원이 ‘바꿔서 생각하고, 나부터 존중하고, 나부터 시작해요’의 의미의 바나나 운동을 시작했다.

경희의료원(의료원장 임영진)이 17일 교직원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하는 교직원을 대상으로 폭언폭행 없는 따뜻한 직장문화 만들기 캠페인의 일환인 '바나나 운동'을 진행했다. 

'바나나 운동'은 '바꿔서 생각하고, 나부터 존중하고, 나부터 시작해요'의 의미로 경희의료원 폭력방지위원회(위원장 김건식)에서 주최한 행사이다. 

행사에는 임영진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건식 의대병원장, 박영국 치과병원장,김성수 한방병원장, 유재선 간호본부장, 김영준 노동조합 지부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해 바나나를 나눠주며 폭언폭행 없는 따뜻한 직장문화 만들기에 앞장섰다.
 
임영진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지속적인 캠페인 전개를 통해 교직원에 그치지 않고, 환자에게도 따뜻한 병원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