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단신
R&D 강화 ‘한미’, 하반기 200명 공채 채용바이오신약 연구개발 강화 차원...본사 및 전국 20개 대학에서 채용설명회 예정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8.11  11:18: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미약품(대표이사 권세창·우종수)이 R&D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면서 올해 하반기 공채에서 200명을 신규로 채용한다고 11일 밝혔다.

바이오신약 생산기지인 평택 바이오플랜트 투자가 본격화되고 R&D가 강화되면서 신규 인력 증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채용 분야는 바이오, R&D 부문 증원이 대부분이며, 국내사업부(영업) 부문 충원도 포함돼 있다. 

오는 8월 4일부터 시작되는 하반기 공채의 상세모집 부문은 연구개발,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 국내사업부 등이며, 접수는 한미약품 홈페이지 내 별도의 채용 사이트(hanmi.recruiter.co.kr)에서 할 수 있다.  

이번 증원에 따라 한미약품 그룹의 총 인력은 기존 2200여 명에서 2400여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회사 측은 매년 매출액의 15%대 이상 R&D 투자와 신약 상용화를 위한 시설 투자를 하고 있는 만큼, 매년 신규 채용 인력 규모가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미약품은 입사 지원자들에게 보다 상세한 정보제공을 위해 채용시즌 기간 매주 토요일 서울 송파구 본사 2층 파크홀에서 채용 설명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같은 기간 전국 20개 대학교에서 ‘한미약품의 찾아가는 채용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내사업부의 경우 전공과 상관없이 지원이 가능하며, 지방에서 입사를 지원하는 구직자의 편의를 위해 1차 면접은 각 지방 광역시 현지에서 진행되며, 면접 장소는 1차 서류 합격자들에게 개별적으로 통지된다. 

바이오·R&D 부문은 의·약사 자격증 소지자와 이공계열 전공자들로부터 지원을 받으며, 업계 최고 수준으로 대우한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제약바이오 분야는 4차 산업혁명을 주도적으로 이끌 신성장동력 산업”이라며 “한미약품과 함께 제약강국의 역사를 써나갈 많은 인재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