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경영
환자 치료식 맛은 어떤가?순천향대 천안병원, 13일 콩팥병 치료식 품평회 개최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7.13  15:58: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순천향대 천안병원이 13일 '환자 치료식 품평회'를 개최했다.

순천향대 천안병원(원장 이문수)은 13일 별관 회의실에서 '환자 치료식 품평회'를 개최했다.

품평회는 현재 제공되는 치료식을 의료진이 직접 시식하고 개선점을 찾아보는 시간으로, 환자치료에 더욱 유익한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열렸다. 

만성 콩팥병 환자 치료식을 중심으로 진행된 품평회에는 신장내과 교수진을 비롯한 간호사, 임상영양사 등 20여명이 참석했으며, 질환별 식사원칙과 식품별 영양성분 브리핑, 영양교육, 시식 및 품평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길효욱 신장내과장은 "처방만 하던 치료식을 직접 먹어볼 수 있는 유익한 기회였다"며, "치료식에 대한 환자분들의 이해를 더욱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경 영양팀장은 "환자분들이 약은 꼬박꼬박 복용하지만, 치료식은 입맛에 따라 잘 챙기지 않는 경우가 있다"면서 "입맛 사로잡는 치료식 개발에 적극 노력해 환자분들의 영양상태 개선은 물론 조속한 쾌유를 돕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