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의원클리닉
전문의 아닌데...성형외과醫, 자정 노력 재차 강조불법브로커·대리수술·사무장병원 문제도 언급...“환자 생명 위해서라도 자중해야”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6.08  07:03: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대한성형외과의사회는 7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비전문의의 전문의 사칭 문제 등을 지적, 의사들의 자정 노력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성형외과 개원의들이 전문의를 사칭한 비전문의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다며, 의사들의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고 재차 주장했다. 

특히 이 때문에 소비자, 즉 환자에게 미칠 우려가 큰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성형외과의사회는 7일 서울 모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 

성형외과의사회는 우선 성형외과를 개원한 일부 비전문의의 비도덕적 행위로 인해 전문의의 명예가 실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례로 최근 우리나라의 가장 큰 이슈였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진료 논란을 빚었던 김영재 원장은 일반의임에도 불구하고 청문회 자리에서 성형외과 의사라고 지칭됐다. 

또 정운호 게이트 관련 1억원을 수수했던 의사 역시 일반의이지만, 성형외과 의사라고 일컬어지기도 했다. 

성형외과의사회 강원경 부회장은 “사건사고에 연루된 의사 중 성형외과 전문의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성형외과 의사로 통칭되고 있는 건 문제”라며 “이들로 인해 전문의의 명예가 실추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사회는 꾸준히 논란이 되고 있는 의료관광 관련 불법 브로커 문제와 대리수술에 대한 언급도 했다. 

수년 전부터 제도 개선과 감시 기능 강화로 불법 브로커의 수가 많이 줄어들었지만, 이들로 인해 여전히 의료관광 활성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강 부회장은 “아직도 의료관광 관련 불법 브로커는 숨어서 과도한 수수료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는 곧 환자에게 제공될 의료서비스의 질이 떨어지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리수술과 관련해서는 “대형 성형외과에서 유명 성형외과 의사가 설명한 뒤 수면 상태에 놓인 환자에게 일면식도 없는 다른 의사가 수술을 하는 게 문제”라며 “전문의 과정을 거치지 않은 비전문의는 안면 해부학적 지식이 부족하기에 환자 선택권을 강화하고 생명권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무분별한 허위·과장광고와 관련,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환자가 받기에 성형외과를 운영하는 의료기관의 자중을 당부했다. 

실제 최근에는 일부 성형외과에서 환자의 후기를 조작해주길 의뢰, ‘바비톡’이라는 수술 후기 공유 애플리케이션에 게재하면서 문제가 되기도 했다. 

강 부회장은 “환자의 선택권을 위해서라도, 환자 본인의 생명을 위해서라도 소비자들은 간판만 보고라도 전문의가 운영하는 성형외과인지 알 수 있도록 교육이 필요하다”며 “특히 의사들도 자정 노력이 가장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의사회 차원에서 불법 의료광고를 진행하는 의료기관에 대해 형사상 처벌에 유의하라는 모니터링과 통보를 진행하고 있다”며 “치열한 경쟁으로 어려움이 있겠지만 스스로 반성함으로써 윤리의식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