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류마티스학회 국제적 위상 재확인
대한류마티스학회 국제적 위상 재확인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7.05.23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oints-the Future”라는 주제 1000여명 참석
신임 회장에 한양의대 류대현 교수
 

대한류마티스학회(회장 이충기, 이사장 최정윤)가 5월 19일(금)~20일(토) 콘래드 서울에서 제 37차 춘계학술대회 및 제 11차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Joints-the Future”라는 주제로 진행된 역대 최대 규모의 이번 학술대회는 18개국 (한국, 대만, 독일, 말레이시아, 미국, 루마니아, 브루나이, 싱가포르, 영국, 이란, 이집트, 인도, 일본, 중국, 캐나다, 터키, 프랑스, 필리핀)의 류마티스 전문가 10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집계됐다.

춘계학술대회 기간 중에는 총 4개의 룸에서 동시에 세션이 진행되었으며, 프레너리 세션(Plenary session)과 초청 강연(Invited Lectures)을 시작으로 ▲전신홍반루푸스의 증상(SLE Manifestations) ▲전신홍반루푸스의 관리(SLE Management) ▲척추관절염(Spondyloarthritis) ▲골관절염(Osteoarthritis) ▲류마티스관절염에서의 생물학적 제제(Biologics in RA) ▲바이오시밀러(Biosimilar)에 대한 심포지엄이 이틀에 걸쳐 이어졌다.

세션 중에서는 류마티스관절염에서의 생물학적 제제(Biologics in RA)와 바이오시밀러(Biosimilar)에 대한 심포지엄 세션에 가장 많은 이목이 집중됐다.

생물학적 제제 심포지엄 중에서는 류마티스관절염 분야의 대가인 텍사스대학교 로이 플라이쉬만 교수가 나와 TNF억제제에 불충분한 반응을 보인 환자들에게 효과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치료 옵션에 대해 논의해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최근 류마티스 질환 분야에서 하나의 중요한 주제로 자리잡은 바이오시밀러 심포지엄 세션에도 뜨거운 관심이 이어졌다.

서울의대 이형기 교수는 ‘바이오시밀러의 한 가지 적응증이 다른 적응증에서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답보할 수 있는가?’ 라는 주제를 통해 바이오시밀러에 적응증 외삽을 부여하기 전에 주의를 기울여야 함을 강조하며, 강력한 과학적인 증명이 뒷받침되지 않는 한, 하나의 적응증에서 다른 적응증으로 효과 및 안전성 데이터를 외삽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수상의 자리도 마련됐다. 19일에는 대한류마티스학술상과 젊은 연구자상 수상과 수상자의 강연이 진행되었다. 대한류마티스 학술상(상금 2,000만원)[i]은 인하의대 류마티스내과 박원 교수, 젊은 연구자상(상금 1,000만원)은 서울의대 류마티스내과 박진균 교수가 수상했다.

한편, 첫째 날(19일) 학회 석상에서 개최된 제 29차 정기 총회에서는 제 25대 회장으로 한양의대 류마티스내과 유대현 교수(임기:2017.05.21~2018.05.19)가 선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